웃음·연재 2
유쾌하고 감동적이며 놀라운 이야기, 자작 연재 콘텐츠!
새로고침 | 로그인
高大人
등록일 : 2020-04-10 19:37:26 | 글번호 : 237443 |
11229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약스압)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웃백을 갔다




첨부 이미지 : 1개

(.대 대나무숲 펌)


연대숲 #67450번째 외침:


오늘 태어나서 처음 아웃백에 갔다.


나는 엄마 얼굴을 잘 모른다.

내가 5살이 되던 해, 엄마가 죽었다.

빠듯했던 집안 살림에 보탬이 되고자 식당 일을 나가고 돌아오던 길에 차에 치였다고 한다.


엄마가 죽고 난 후 일용직 노동자- 소위 말하는 노가다꾼인 아빠는 8살배기, 5살배기 딸 둘을 혼자 키웠다.

우리를 없게 키우지 않기 위해 아빠는 피눈물을 흘렀지만, 애석하게도 아빠의 피눈물의 대가는 크지 않았다. 그냥 나와 내 언니와 아빠, 세 식구가 죽지 않고 살 정도였다.


초등학교에 입학을 했다. 너무나도 예쁜 원피스를 입고, 공주같은 구두를 신고, 누군가가 잔뜩 신경 써 준 머리를 하고 등교했던 내 짝의 외모에 홀려 친구가 되었다. 그리고 그 아이의 집에 놀러갔다. 그 때 많은 것을 처음 알았다. 집 벽에 곰팡이가 피지 않을 수 있단 것을, 집에 신선한 과일이 준비되어 있을 수 있단 것을, 집에 미끄럼틀을 놓을 수 있단 것을, 그리고 내가 가난하다는 것을.


중학교에 입학을 했다. 언니는 집이 가난했기에 대학은 일찌감치 포기해 상고를 갔다. 빨리 취직하고 싶다나. 나도 당연하게 언니처럼 될 것이라 생각했다. 미래에 대한 꿈이란게 없었다. 꿈을 꿀 형편이 아니었기에.

학교수업은 열심히 들었다. 그냥 심심해서, 할 일이 없어서, 아니 어쩌면 초등학교 때 담임선생님이 말씀하신 나의 재능이 나의 인생을 바꾸어 줄까 하는 기대감에 들었다. 결과는 전교 1등이었다. 내 재능이 인생을 바꿀 수 있다, 라는 희망이 현실로 다가온 첫번째 순간이었다.


중학교 시절을 ‘공부 잘 하는 아이’로 보낸 나는 지역에서 공부 잘 하기로 소문난 고등학교에 진학을 했다. 고등학교에 갔더니 성적이 팍 떨어졌다, 이런 진부한 클리셰가 아니었다. 첫 고등학교 시험에서 전교 2등을 했다. 자부심이 컸다. 학원 하나 안 다니고, 나라에서 주는 돈으로 문제집 야금야금 사서 전교 2등을 했다는 게.


계속 공부하면 되겠다, 우리 가족에게 많은 돈을 벌어다 줄 수 있겠다 생각하며 기뻐했다. 그런데 아빠가 건설현장에서 사고가 났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됐다.

나는 더 이상 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당장 나 하나 일을 안한다면, 일 년에 한 번 새해를 맞아 다 같이 모여 먹는 두 마리에 8000원짜리 바싹 마른 전기구이 통닭을 못 먹게 되는 정도의 가난으로 끝날 일이 아니란 것을 깨달았다.


엄청 울었다. 눈이 퉁퉁 붓고 목이 쉴때까지 울었다. 언니가 나를 안아줬다. 그리고 나에게 구원과도 같은 말을 해줬다. 어떻게든 언니가 돈 벌어올 테니, 너는 공부 해서 개천에서 용 한번 제대로 나 보라고. 언니가 너무 고마웠고 너무 미안해서 죽을 지경으로 공부했다. 정부에서 주는 돈으로 문제집을 샀고 언니가 보태준 돈으로 인터넷 강의 무제한 수강권을 샀다.


힘들어하고 슬퍼할 겨를이 없는 고3을 보냈다. 나에겐 두 번의 기회는 절대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죽어라 공부만 했다. 그리고 아빠가 싸준 기름범벅 김치볶음밥을 싸들고 수능장으로 향했다.

수능이 끝난 후 집에 돌아가 채점을 할 때 까지 계속 다리를 떨었다. 언니랑 아빠가 나를 위해 희생해준 것이 아무 소용 없어질까봐.

심호흡을 하고 채점을 했다. 국어 2점짜리, 지구과학 2점짜리에 X표가 쳐져있는 가채점표를 붙들고 온 가족이 목놓아 울었다. 아빠가 엉엉 울며 언니와 나에게 사과했다. 언니와 내가 그렇게 가자고 조르던 아웃백 한 번 못 데려다 준 못난 애비 밑에서 잘 커줘서 너무 미안하다고.


그리고 몇 달 후, 나는 연세 의대생이 됐다. 현역 정시 연의라는 여섯 글자가 참 대단한 것이더라. 근 세달 열심히 과외해서 밀린 월세 300을 갚고도 400만원이 남았다. 나를 위해 자신의 인생을 바친 언니와 아빠에게 반반 나눠 줬다.


그리고 오늘, 아빠가 아웃백을 사 줬다. 그것도 4인 랍스터 세트로. 언니와 내가 스파게티와 스테이크와 랍스터까지 먹는 모습을 본 아빠는 또 울었다. 아빠가 울어서 나랑 언니도 또 울었다. 울면서 4인 세트의 모든 음식을 다 먹었다. 배가 찢어지게 부를 때까지 음식을 먹어 본 것은 처음이다. 그리고 배가 찢어질 때까지 음식을 먹어 본 아빠와 언니의 모습도 처음이다. 정말 좋아보였다. 인생의 한 줄기 빛이 열린 우리 모두의 모습이 너무나도 행복해 보였다.


다짐했다. 우리 아빠, 우리 언니에게 생일이 아니라, 새해 첫날이 아니라, 무슨 특별한 날이 아니라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먹고 싶으니까 아웃백에 가서 4인 랍스터 세트를 시켜 먹을 수 있는 인생을 선물해 주기로.

개드립 - (약스압)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웃백을 갔다 ( https://www.dogdrip.net/254127730 )


부디 앞으로는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출처 : 고려대학교 고파스 2020-05-29 09:44:29:



댓글수 20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베스트 댓글 1 高大人 2020-04-10 19:40:55
크 어쩐지 한 대여섯줄 읽는데 뭔가 글 잘 쓰는 느낌이 들더만 연의느님이셧네

197 0
베스트 댓글 2 高大人 2020-04-10 20:16:21
진부한 클리셰가 아니었다.. 이 부분 너무 좋고 잘 풀린 해피엔딩이어서 다행이네요ㅜㅜㅜㅜ 글도 잘 쓰는 능력도 부럽구..

140 0
논란의 댓글 高大人 2020-04-10 20:15:29
랍스타 세트 광고인가.... 요즘 잘 팔리던데

30 39

댓글 1 BEST 高大人 2020-04-10 19:40:55
크 어쩐지 한 대여섯줄 읽는데 뭔가 글 잘 쓰는 느낌이 들더만 연의느님이셧네


댓글 2 高大人 2020-04-10 19:47:55
하ㅠㅠ 열심히 살아야겠어요 눈물나요


댓글 3 高大人 2020-04-10 19:54:12
소설 아니면 좋겠어요 ㅠㅠ 아름다운 이야기네요


댓글 4 高大人 2020-04-10 19:58:27
ㅠㅠ


댓글 5 高大人 2020-04-10 20:15:29
랍스타 세트 광고인가.... 요즘 잘 팔리던데


댓글 6 BEST 高大人 2020-04-10 20:16:21
진부한 클리셰가 아니었다.. 이 부분 너무 좋고 잘 풀린 해피엔딩이어서 다행이네요ㅜㅜㅜㅜ 글도 잘 쓰는 능력도 부럽구..


댓글 7 高大人 2020-04-10 20:41:47
두고두고 읽기 와드


댓글 8 高大人 2020-04-10 20:46:14
눈물 네방울 뚝뚝뚝뚝


댓글 9 高大人 2020-04-10 21:03:54
정신교육 ㅇㄷ


댓글 10 高大人 2020-04-10 21:33:32
마지막에 랍스터 세트 광고 아닌지 한번 더 읽어봄
아 이미 머리속에 랍스터 세트가 남은건가..?


댓글 11 高大人 2020-04-10 21:59:43
진짜 멋있다


댓글 12 高大人 2020-04-10 22:50:53
다 좋은데 왜 2점짜리만 골라서 틀리나 그래..


댓글 13 高大人 2020-04-10 22:52:56
좀 다른 얘기인데..

이래서 정시 확충해야 합니다.

이런 학생이 수시로 연의 갔겠습니까?

여기 수시로 오신 분들도 많지만
가슴에 손을 얹고 솔직히 인정합시다.

수시는 기만에 불과합니다.


댓글 14 高大人 2020-04-10 23:18:14
13/ 저도 정시로 들어왔고 정시 비중 확대에는 찬성하지만, 이 글이 사실이라면 이 분은 어나더 레벨이라 예시로 들기엔 좀...
사교육 없이 공부잘하기로 소문난 고등학교에서 전교 순위권 계속 유지할정도면 수시로도 의대입학 충분히 가능할거 같은데요?


댓글 15 高大人 2020-04-11 00:00:14
14/ 수시로 의대 진학하려면 공부만 해서 될게아니라 생기부도 엄청나게 챙겨야하는데도요..?
이미 정보력에서 한참은 뒤쳐지거니와 저런분이 봉사활동같은 대외활동 할 시간이 있을까요? 자소서랑 면접은 또 어떻구요..


댓글 16 高大人 2020-04-11 00:16:13
15/ 음 제 때랑은 좀 다를 수도 있겠네요. 같이 지방 일반계고 나온 전교1등 친구는 내신 1.00에 교내경시대회 외에는 스펙 따로 없이 성대의대 수시로 합격했습니다. 지방쪽이라 제가 모의고사 성적은 전교 2~3등이었는데 차이가 꽤 많이 날 정도로 그 친구만 하도 특출나서 학교에서 자소서 상담해주는 분 붙여주긴 했습니다만 그 외엔 따로 뭘 더 준비하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 정도라면 연대의대 정도는 아니라도 웬만한 의대는 충분히 가능할거라 생각했습니다. 하긴 5년도 더 된 일이니 지금이랑 많이 다를 수 있겠군요.


댓글 17 高大人 2020-04-11 00:22:03
ㅠㅠ


댓글 18 高大人 2020-04-11 00:52:05
역시 고대의대랑은 클라스가 다른 연의 ㅋㅋㅋㅋ


댓글 19 高大人 2020-04-11 10:48:11
노력 여하를 떠나서 그래도 기본 머리가 받쳐줘서 다행이네요
가정형편 , 재능 모두 없는 경우는 진짜..


댓글 20 高大人 2020-04-11 10:55:40
지렸다...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웨이크컴퍼니 | 대표 : 박종찬
서울 성북구 안암로83 5F
사업자 등록번호 : 391-01-0010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성북-1598
02-925-1905
e-mail : kopapa@koreapas.com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