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뉴스 N
따끈따끈한 학내 소식을 전합니다.
새로고침 | 로그인
총학생회 디도스 사태 관련 시국선언 발표
총학생회, 디도스 사태 관련 시국선언 발표

KUBS | 등록일 : 2011-12-29 15:21:18 | 글번호 : 3251
5183명이 읽었어요 모바일화면


▼ 총학생회가 디도스 사태에 대해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시국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총학생회, 디도스 사태 관련 시국선언 발표

오늘 29일(목) 오후 1시, 우리 학교 총학생회가 10.26 재보궐 선거 기간에 있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가졌다. 오늘 시국선언은 광화문 동아일보 본사 앞에서 진행됐으며 단과대 학생회, 과‧반 학생회를 비롯하여 동아리까지 참가단위에 포함됐다.

총학생회는 “디도스 테러에 대한 검찰의 미온적 수사 태도를 비롯해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개입 정황 및 수사 외압 등을 민주주의 정신에 대한 기만과 훼손”이라고 밝히며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현재 총학생회에서 제작한 시국선언 페이지(http://koreauniv.kr)에는 1000명 이상의 학우가 서명한 상태이며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SNS를 이용해서도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박종찬(식자경, 00) 총학생회장은 "정부에서 납득할 만한 대안을 제시할 때 까지 서명운동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일정을 밝혔다.

한편, 총학생회의 이번 시국선언은 2009년 6월, 촛불집회 폭력진압과 용산참사에 관해 이명박 정권에 항의하는 시국선언 이후 처음이다. 이번 '디도스 사태'에 대한 시국 선언은 서울대와 우리학교를 시작으로 이화여자대학교, 연세대학교를 비롯한 다른 대학들에서도 잇따를 전망이다.

다음은 총학생회의 시국선언 전문이다.


고려대학교 총학생회 시국선언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이를 마땅히 수호해야 할 자들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발생한 투표방해공작의 명백한 정황들이 하나 둘 드러남에 따라 민주주의 정신에 대한 기만과 훼손은 목불인견의 지경에 이르렀다. 우리들은 이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피 흘리며 투쟁한 선배들의 4·18 정신을 이어받은 일원으로서 현 시국을 좌시할 수 없다.

우리는 민주주의 정신에 대한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들을 호안虎眼과도 같은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음을 선언한다. 선배들의 희생으로 세워진 민주주의의 공든 석탑이 부정으로 인해 뿌리부터 흔들리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 이에 고려대 총학생회는 분연히 들고 일어서 아래의 사항들이 이행되어야 함을 공고히 하는 바이다.

1. 청와대는 디도스 테러 수사에 대한 외압을 즉각 중단하고, 사건을 은폐, 축소하려 는 시도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

1. 사법 당국은 디도스 테러와 연관된 모든 관계자들에 대하여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하여야 한다. 특히 ‘디도스 특검’ 의 빠른 도입을 통해 부실 수사, 은폐수사라는 오명을 뒤집어 쓴 이 사건을 처음부터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고,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해야 할 것이다.

1. 정부와 여당은 권력 비호를 위한 야합과 공작을 멈추고 민주정신 앞에 떳떳지 못한 모든 행위들에 대해 대국민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한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근간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한미 FTA 날치기 통과의 아픔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헌법기관을 공격하고 선거를 방해한 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남에 따라 국민들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는 대의민주주의와 국민들의 자유로운 의사를 위협하는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행위다. 이에 국민들의 의혹이 해소될 때 까지 철저히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다. 미온적인 대처로는 다가 올 총선과 대선에서 국민의 냉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진정한 민주이념의 쟁취를 위하여 봉화를 높이들자”는 선언문을 낭독하고 고려대학교 정문을 박차고 거리로 나섰던 선배들의 정신을 우리는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 당시의 민주주의가 총부리에 의해 위협받고 있었다면, 오늘날 우리의 민주주의는 기만과 조작, 그리고 광범위하게 조장된 무관심과 냉소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 우리 민족고대 학생들은 민주주의의 수호를 위해서라면 언제라도 다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리의 기치旗幟를 드높이며 어느 누구와도 맞서 싸울 것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다.

2011년 12월 29일

민족고대 총학생회

 

정우식 기자 jws2510@naver.com




댓글수 1
새로고침 | 목록보기 | 댓글쓰기

댓글 1 전스틴 2012-01-01 15:44:39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고파스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문의 | FAQ | 서버 부하 : 83%
KOREAPAS.COM ⓒ 2019